2013년 여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어머니의 암 진단으로 모든 것이 바뀌었습니다.  췌장암은 예후가 가장 좋지 않은 병으로 알려진 탓에 초조함은 극단적으로 치달아갔습니다.

남의 이야기라고만 생각했던 일이 가족에게 닥치자 나는 다른 방법을 찾아야 했습니다. 먼저 하루 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음식, 화장품, 세제의 성분에 집중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모든 것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모든 것을 바꾸었습니다. 기존의 화장품 제조 공식을 따르는 대신 우직한 재료를 찾았습니다. 제가 생각한 방법은 화학 첨가물을 철절히 배제하는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자연에서 온’, ‘가공하지 않은’, ‘유기농의’ 라는 캐치프레이즈는 그렇게 시작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