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3월 2018

WROTE
chungyoonjung.

정윤정 작가를 처음 보았을 때의 일이었다. 그녀는 참 뾰족했다. 나를 매우 경계에 찬 눈빛으로 바라보던 표정으로 우리의 인연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날카로웠던 첫 만남처럼 그녀는 내게 거친 사포에 뾰족한 색연필로 그린 인물화를 보여주었는데 그림은 유연하고 활력이 넘쳤다. 인물화에 있어 감탄이 야박한 내게 자극을 준 것은 유치원 때 짝꿍의 그림 이후로 그녀가 내 생에 두 번째였다. 그녀가 그림을 그리는 모습을 종종 보게 되었을 [...]

2018-08-01T12:40:14+00:00Tags: , , |
10. 12월 2017

INTERVIEW
chungyoonjung.

저는 넘쳐나는 이미지의 홍수 속에서 우리가, 내가 놓치지 않고 바라보아야 할 것들은 무엇일까 고민합니다. 우리는 일상을 두 눈으로 바라봅니다. 수 없이 스쳐 지나가는 이미지들 중 한 장면을 사진을 찍어 두려는 듯 가만히 응시하다 보면 대상이 두 개로 나누어져 보일 때가 있습니다. 혹은 대상을 아주 가까이서 관찰했을 때, 왼쪽 눈이 보는 것과 오른쪽 눈으로 각각 보는 장면은 두 눈으로 보았을 [...]

2017-12-13T09:44:17+00:00Tags: , , , |
3. 12월 2017

WE WILL BECOME SILHOUETTES
invited. x chungyoonjung.

invited. x chungyoonjung. We Will Become Silhouettes 2017.12.5-12.17           © All rights reserved CHUNGYOONJUNG 2017.

2017-12-03T22:35:04+00:00Tags: , , , |